[브릿지경제] 로보어드바이저 스타트업 에임(AIM), 정식 서비스 공개

로보어드바이저 스타트업 에임(AIM)은 2일 정식 서비스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에임은 자동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바일 앱에서 사용자가 자신의 투자 목표와 상황을 입력하면 인공지능 알고리즘 에스더가 재정상태와 위험 수용도를 종합적으로 진단해 맞춤형 자산 포트폴리오 설계를 해준다. 이후 자문계약부터 투자금 이체, 주문실행, 지속적인 리포팅과 관리가 모두 모바일 앱 내에서 이루어진다. 이러한 에임의 정식 서비스는 1년간의 서비스 안정화를 거쳐 일반에 공개됐다.

에임 측은 “‘전문적인 맞춤형 자산관리를, 모바일로 편리하게, 낮은 수수료에 제공하겠다’는 설립 비전을 오롯이 실현하는데 총 2년 6개월이 넘는 시간동안 공을 들였다”며 “그동안 인허가, 온라인 계약 금지를 비롯한 각종 금융 규제가 발목을 잡았고, 업계 최저 수수료를 고수하며 협력증권사 선정에도 난항을 겪었지만 지속적인 노력 끝에 비용혁신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별도의 판매보수나 최소수수료 없이 연 0.5%의 낮은 보수만으로 제공되는 자산관리 서비스는 국내에 에임이 유일하다”고 밝혔다.

에임에 따르면 전체 1000여 명의 회원가입자 중 200명의 시범 서비스 이용 고객이 얻은 연 수익률은 각자의 위험 수용도에 따라 최저 8.48%에서 최고 20.96%를 기록했다. 전 세계 77개국 1만 2700개 자산에 분산투자하는 위험관리 방식으로 자산가치 최대하락 폭은 1.9%였다.

에임은 “자사 알고리즘이 1세대 로보어드바이저와 구분되는 수익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며 “안정적이면서도 경쟁력 있는 수익 실현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린 기자 lee@viva100.com

원본기사 보기

Jenna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