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로보어드바이저로 글로벌 ETF 편리한 투자

로보어드바이저 에임(AIM)이 정식 출시 3개월 만에 본격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에임은 고액 자산가를 위한 자산 관리 서비스의 대중화를 목표로 시작한 국내 최초 로봇자산관리 업체 중 하나다. 

이지혜 에임 대표(37)는 최근 매일경제와 만나 "에임에 가입한 회원수가 2000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고 했다. AIM은 지난해 12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출시했다.개발에서 출시까지 2년 반이 걸렸다. 이 대표는 월스트리트 퀀트(계량) 전문가로 시티그룹과 헤지펀드 아카디아에서 근무했다. 그는 화려한 경력을 포기하고 `개인 투자자도 저렴한 수수료만 내고 자산 포트폴리오를 구성할 수 있는 서비스`를 목표로 창업했다. 

에임을 이용하면 로보어드바이저가 제시하는 투자조언을 받고 곧바로 주문을 실행할 수 있다. 이용자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맞춘 포트폴리오를 만들고, 자문 계약을 진행하면 에임이 제시한 자문 내용이 주문으로 생성된다. 이용자는 이를 검토한 뒤 투자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다. `주문승인` 버튼을 누르면 해당 주문이 증권사(한국투자증권)로 자동 전달되는 방식이다. 미국 주식 시장이 개장하면 증권사는 해당 주문을 처리한다. 

최근까지 에임과 한국투자증권 계좌 개설 연동이 되지 않아 불편함이 있었다. 이 대표는 "이제는 에임에서 바로 한국투자증권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고 했다. 

투자 목표, 투자 경험, 재정 상태, 위험 수용도, 직업 안정성 등을 고려해 포트폴리오를 설계한다. 먼저 선택한 목표에 따라 크게 3가지로 구별되는 기초모델이 먼저 설정된다. 예를 들어 중장기 목표인 내 집 마련이나 은퇴설계에는 좀 더 적극적인 포트폴리오 구성이 이뤄진다. 반대로 유사시 현금화가 필요한 비상자금 등 단기 투자는 안정성에 더 초점을 맞춘다. 

주요 투자대상은 미국 주식 시장에 상장한 글로벌 ETF다. 해외 ETF는 양도소득에 대해 세금이 분리과세 돼 연간 250만원까지 비과세로 국내 ETF보다 거래 비용이 낮다. 

이 대표는 "한 포트폴리오에는 10~15개 정도 ETF가 담긴다"면서 "로보어드바이저가 설정한 기준에 따라 포트폴리오가 수정되지만 그 변경이 자주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고 했다. 실제로 에임 시험 서비스에서 제시한 포트폴리오는 현재까지 변동이 없는 상태다. 

에임은 지난해 시험 서비스를 190명에게 제공했다. 지난해 2월부터 올해 초까지 11개월 간 운영한 결과 포트폴리오별 수익률은 평균 10.62%에서 14.95%사이로 나타났다. 

계약기간은 1년 단위로 갱신된다. 자문보수는 자문금액의 0.5%로 업계 평균 수수료(2.0%)보다 낮다. 단 최소 자문금액은 500만원이다. 이 대표는 "최소 자문금액을 낮춰 더 많은 고객이 에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정우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본기사 보기

Jenna Lee